민주노총 여수시지부
 
 
 

TOTAL ARTICLE : 18, TOTAL PAGE : 1 / 1
[성명서]해고자 가정을 파탄시킨 GS칼텍스의 강제 퇴거 만행을 규탄한다.
 홈지기  | 2007·07·21 12:16 | HIT : 4,639 | VOTE : 683
해고자 가정을 파탄시킨
GS칼텍스의 강제 퇴거 만행을 규탄한다.

<GS칼텍스는 해고자들에게 가한 손배가압류를 해제하라>
GS칼텍스 자본은 파업 지도부와 조합원 38명에게 1인당 9천만 원씩 손배가압류를 걸어 놓고 경제적 압박을 가하였다. 파업 핵심 지도부는 해고하지 않고 그들에게 가해졌던 손배가압류는 모두 해제하였으나 부당해고라고 외치며 3년을 투쟁하고 있는 평 조합원에 대해서는 손배가압류를 해제하지 않고  있어 생계에 대한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손배가압류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하루하루를 버티기 힘든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이번에는 살고 있는 보금자리마저 내쫓고 길거리로 내몰았다. 비상식적이고 비이성적인 손배가압류를 즉각 해제하라.

<가정을 파탄시키는 GS칼텍스 자본의 강제퇴거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GS칼텍스 자본이 7월19일 이른 아침에 급기야 해고자들이 살고 있는 집에 대해 강제집행을 단행하였다. 사전 연락도 없이 기습적으로 이루어진 강제퇴거는 사람에 대한 기본적인 윤리조차 없는 비인간적인 만행이었다. 집행관은 헌법에도 보장되어 있는 이동권 조차 차단하는 위법행위를 일삼았으며 현장에 있던 경찰은 현행범을 체포하지 않고 수수방관하는 직무유기를 자행하였다. 만약 이러한 행위를 노동자들이 하였다면 경찰은 자본에 잘 보이기라도 하듯이 앞 다퉈서 체포하여 구속하였을 것이다. 노무현 정권 5년 동안 오로지 자본의 앞잡이로 전략한 경찰의 모습을 다시 한 번 보았다. GS칼텍스 자본의 인간성 말살 행위에 대한 강도 높은 투쟁을 조직하고 더 큰 싸움을 시작할 것이다. 부당해고도 서러운데 가정마저 파탄시키는 GS칼텍스 자본의 강제퇴거 만행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GS칼텍스 그 대가를 반드시 지불해야 할 것이다.

<GS칼텍스 노동조합은 조합 활동으로 해고된 해고자들의 생계비를 진원하라>
해고노동자들은 노동조합 규약에 명시된 대로 해고 3년 동안 수백차례에 거쳐 생계비 지원을 요청하였는데 GS칼텍스 노동조합은 단 한 푼의 지원도 하지 않고 오히려 해고자들의 힘들고 어려운 삶을 만끽하고 희희낙락거리고 있다.
GS칼텍스 해고 노동자들은 특혜나 은혜를 바라지 않는다.
노동조합 규약에 명시된 해고 조합원들에 대한 즉각적인 생계비 지원을 요구할 뿐이다. 더 이상 시험하지 말기 바란다. 이제 참는 것도 한계에 도달하였다. 2004년 파업 당시 김정곤 위원장과 더불어 GS칼텍스 파업을 최선봉에서 지휘하고 계획하였던 박주암 부위원장(현 GS칼텍스 노동조합 위원장)은 직무대행으로서 모든 권한을 위임 받았지만 위임받은 권한에 대한 어떠한 책임과 의무를 다하지 못하고 GS칼텍스 자본의 지시대로 민주노총 탈퇴, 해고자 신분보장비 미지급, 해고자 조합원 신분 제명 등 반 노동자적 행위를 일삼으며 어용의 길을 걸었다. 그것이 마치 조합원의 생각인 양 착각하며 모든 것을 조합원의 뜻으로 호도하고 있다. 위선적인 가면을 벗어버리고 노동조합을 조합원들에게 돌려라. 능력이 없으면 자리에 연연하지 말고 그 자리에서 내려와 백의종군 하는 모습을 보여라. 해고노동자들은 자주적인 노동조합이 현 GS칼텍스 노동조합이 진정성을 가지고 해결해 나가는 주체로 거듭나길 바라며 현재 GS칼텍스 노동조합 집행부가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조합 활동으로 해고된 해고자들에 대한 신분보장비를 즉각 지급해야 할 것이다.

  
민주노총 전남본부 해고자 복직투쟁 본부는 GS칼텍스에 정중히 요구한다.
                
1. 노동조합과 조합원에게 가해진 손배가압류는 철회하면서 해고 노동자에
게만 가해진 손배가압류를 즉각 철회하라.

2. GS칼텍스는 사택에 거주하고 있는 해고자들의 이사문제를 즉각 해결하라.

3. GS칼텍스는 부당하게 해고된 해고자들의 원직복직을 즉각 이행하라.

4. GS칼텍스는 생색내기식 공익재단 사업을 중단하고 여수시와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지역발전기금을 환원하라.


2007. 07. 20

       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 GS칼텍스 해고자 복직투쟁본부
  
  CCTV에 포착된 테러범의 즉각적인 검거를 여수경찰서에 촉구한다!  홈지기 07·08·06 5000 644
  [성명서]비정규직 노동자 대량해고, 이랜드와 박성수 회장을 규탄한다!  홈지기 07·07·21 4457 64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